툿찡포교 베네딕도 수녀회 대구수녀원
성베네딕도수녀원
그리스도보다 아무것도 더 낫게 여기지 말라.
 
 
-
 
 
-
-
-
 
 
 
-
> 게시판
 

 
작성일 : 17-11-11 11:25
가을... 빛으로 그린 그림^^
 글쓴이 : 집지기 (125.♡.195.143)
조회 : 680  





베네딕도영성관, 파티마 홈까지 보이는 전경...




본원만 잘라보니
어느 깊은 산 속에 숨어 있는 듯 합니다.
10여 년 전만 해도 그랬지요...





동산의 전경은  긴 숨을 들이쉬고
또 긴 숨을 내쉬게 하는 무언가가 있네요.







성탄의 트리에 달린 방울들 처럼
가을을 장식하는 멋진 빛깔의 낙엽들 입니다^^


바람과 함께 춤을 추고 바스락 바스락 노래부릅니다.  ♬♯𝄽 ♪






사이로 보여지는 모습은
또 다른 멋을 주네요^^





너도 많이 아팠구나...
지금의 모습이 있기까지
견디어 낸 네가 대견하고 고맙구나...




너도...
아픔이 없는 나무가 없구나...




빈의자는 늘 반갑다...

생각의 틈을 주고
멈춤과 쉼의 의미를 되찾게 한다.







자연은 배우지 않아도 안다.
돌아갈 때와 돌아갈 곳을!





어찌 이리 질서정연하게 자리를 잡았을까?
아름다움이신 님을 찬양하지 않을 수 없다^^





수녀원의 기와와 단풍이 참 잘어울리네요^^






다만 스테인글라스를 통해 들어오는 빛만으로 채워진 성당!
홀로 깨어 있는 수도자의 모습은 언제나 든든함을 준다.

11월의
아름다운 가을은 우리에게 말한다.


“사람아, 흙에서 왔으니 흙으로 다시 돌아갈 것을 생각하여라” (창세기 3, 19)





















 
 

Total 97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새로운 만남! '하삼두 화백의 명상일기' 집지기 18-06-12 1436
공지 "안 헬렌 수녀님의 자수강습" (1) 집지기 18-01-18 9396
공지 통일이여 어서 오라... "기억하는 한 살아 있고, 기도하는 한 이루어집니다." 집지기 16-09-10 12624
공지 [알림]"한국진출 90주년" 감사합니다! 동영상보기 (1) 집지기 15-11-21 17827
공지 [알림]"하느님의 종 38위" 시복 시성을 위한 기도를 바칩니다! 집지기 11-05-27 25185
973 사부 성 베네딕도 대축일을 보내며... 집지기 18-07-12 198
972 하삼두 화백과의 두번째 만남 "명상그림 - 고요에 들기 몰랐던 오솔길" 집지기 18-07-12 110
971 2018년 대수련 30일 피정을 마치고 전시된 빨랑카들 집지기 18-07-06 244
970 "서원50주년 금경축, 25주년 은경축" 6.29 집지기 18-06-30 359
969 [부고] 이 막시밀리안 수녀의 부친 이 성욱 요셉(84세) 선종 6월 19일 집지기 18-06-19 221
968 새로운 만남! '하삼두 화백의 명상일기' 집지기 18-06-12 1436
967 하삼두 화백과의 만남 "명상그림-장검다리 건너기' 집지기 18-06-11 274
966 성령강림대축일 5. 20 집지기 18-05-22 503
965 선교사파견 SR.송 마리인덕 (1) 집지기 18-05-16 546
964 대구대교구 수도자 성모의 밤 집지기 18-05-16 500
963 본원 성모의 밤 2018년 집지기 18-05-09 667
962 [부고]안 헬렌 수녀의 언니 안 세라피나(59세) 선종 5월 4일 집지기 18-05-05 339
961 성소주일 "우리는 베네딕틴~!" 2018년 집지기 18-04-23 696
960 ‘한반도 평화협정체결을 기원하는 연대기도’ 집지기 18-04-19 466
959 [부고]이 피데스 수녀의 부친 이 도수 라파엘(90세) 선종 4월 18일 집지기 18-04-18 327
 1  2  3  4  5  6  7  8  9  10    

 
 
 
툿찡 포교 베네딕도수녀회 대구수녀원 / (41492) 대구광역시 북구 사수로 363-36 / 053)313-3431~4
Copyright(c)2005 benedictine.or.kr.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