툿찡포교 베네딕도 수녀회 대구수녀원
성베네딕도수녀원
그리스도보다 아무것도 더 낫게 여기지 말라.
 
 
-
 
 
-
-
-
 
 
 
-
> 게시판
 

 
작성일 : 18-09-04 16:58
축하합니다! 수련기 시작 9.3
 글쓴이 : 집지기 (125.♡.195.143)
조회 : 661  




                    2년의 청원기를 마치고 류지선 헬레나 자매님이
               수련기 시작예식을 통해 수련기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서원을 준비하며 수도생활을 배워익히는 데에 좋은 지침이 될 회헌 수여




                                축하의 PAX!

                           "우리 기쁘게 함께 걸어가요^^"



              수련기 시작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주님께서 헬레나 자매님을 친히 이끌어 주시며,

     이 수도생활을 통하여 주님께는 영광이 되고 이웃에게는 기븜이 되게 강복하여 주소서."

                                                                        -마침기도 중-



 
 

성규 머리말 21절의 “복음 성경의 인도함에 따라 주님의 길을 걸어감으로써 우리를 부르는 그분을 뵙도록 하자”는 초대는 주님께서 당신 자애로 우리에게 보여주시는 ‘생명의 길’ (20절)이요 ‘당신 장막에 이르는 길’이며’(24절) 좁게 시작하기 마련인 ‘구원의 길’(48절)인 동시에 ‘하느님 계명의 길’(49절)입니다. 이 길은 성규 마지막 부분 71장에서 ‘순명의 길’을 통해서 하느님께 나아간다고 말씀하십니다. 우리 앞에 펼쳐진 주님의 길, 생명의 길, 구원의 길, 하느님 계명의 길은 아버지의 뜻에 순종하신 예수님처럼 나 자신이 순명하는 길을 통해서만 갈수 있는 길입니다.

비록 거칠고 힘든 것은 아무것도 제정하기를 원하지 않으나 영원한 생명에 이르기 위한 길은 죽기까지 자신의 사사로운 뜻을 포기하는 좁은 길이기도 합니다. 성 베네딕도께서는 우리의 두려움과 연약함을 아시고 모든 그리스도인들이라면 거쳐 가야 하는 파스카의 길에서 그 어려움에 놀라 도망가지 말라고 격려하십니다. 또한 우리를 부르신 하느님께서는 “내가 너와 함께 있겠다”(탈출기 3장 12절) 하시며 친히 우리와 함께 동행하시는 분이십니다. 비록 좁아 보이고 힘들어 보이는 길이라도 공동체 안에서 함께 걸어가면 우리는 수도생활과 신앙에 나아감에 따라 점차 하느님의 성령 안에서 마음이 넓어져서 말할 수 없는 사랑의 감미로 하느님 계명의 길을 달리게 될 것입니다.

베네딕도 규칙서가 복음의 인도함을 따라 구체적으로 살아가도록 우리를 도와주듯이 오늘 받은 우리 회헌 역시 포교 베네딕도회 수도생활의 지침서입니다. 수도자답게 살아가는 “Conversatio morum은 포교 베네딕도회 수녀로서의 전 생애를 포함하는 것이며 복음의 인도아래 수도 공동체 안에서 그리스도를 따르는 길입니다.  이 길은 우리가 하느님의 자비를 신뢰하면서 회개하기 위하여 계속 노력할 것을 요구”합니다.(회헌 2장 2항)
 

 
 
[수련기 시작예식  원장 수녀님의  말씀 중에서]












 
 

Total 1,03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알림] 베네딕도 성경학교 2019년 일반과정 신입생 모집합니다. 집지기 18-07-31 5694
공지 [알림] 새로운 만남! '하삼두 화백의 명상일기' 집지기 18-06-12 8111
공지 [알림]"안 헬렌 수녀님의 자수강습" (1) 집지기 18-01-18 14711
공지 통일이여 어서 오라... "기억하는 한 살아 있고, 기도하는 한 이루어집니다." 집지기 16-09-10 15832
공지 [알림]"한국진출 90주년" 감사합니다! 동영상보기 (2) 집지기 15-11-21 21633
공지 [알림]"하느님의 종 38위" 시복 시성을 위한 기도를 바칩니다! 집지기 11-05-27 29255
1035 "기뻐하고 즐거워하라" 윤원진 비안네 신부님 강의 집지기 19-03-19 134
1034 [부고] 최 벨라뎃따 수녀의 부친 최광원 토마스(78세) 선종 3월 11일 집지기 19-03-11 130
1033 [부고] 권 루카스 수녀의 부친 권기진 요셉(86세) 선종 3월 7일 집지기 19-03-07 138
1032 사순절을 시작하며 집지기 19-03-06 210
1031 축하드립니다! '봉헌회4기 첫봉헌' 3.3 집지기 19-03-04 141
1030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사랑과 희생을 기억합니다. "유관순 열사" 집지기 19-03-02 99
1029 김 순복 베다 수녀님 (Sr.Beda Kim, OSB) 장례 2.27 집지기 19-02-28 280
1028 [부고] 2.25 김 순복 베다 수녀님 (Sr.Beda Kim, OSB) 선종 집지기 19-02-25 230
1027 [부고] 권 로즈마리 수녀의 부친 권혁태 모세(89세) 선종 2월 20일 집지기 19-02-21 141
1026 수원가톨릭어린이합창단 수녀원방문 2.19 집지기 19-02-20 187
1025 [부고] 김 아니마 수녀의 부친 김 복만 요한(71세) 선종 2월 17일 집지기 19-02-18 153
1024 이백만 대사님, 로마 총원 서 마오로 총장 수녀님 예방 집지기 19-02-14 240
1023 종신서원을 축하드립니다. 2.9 집지기 19-02-11 468
1022 축하합니다! 첫서원 2.8 집지기 19-02-09 471
1021 대구대교구 새사제 첫미사 집지기 19-02-09 211
 1  2  3  4  5  6  7  8  9  10    

 
 
 
툿찡 포교 베네딕도수녀회 대구수녀원 / (41492) 대구광역시 북구 사수로 363-36 / 053)313-3431~4
Copyright(c)2005 benedictine.or.kr.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