툿찡포교 베네딕도 수녀회 대구수녀원
성베네딕도수녀원
그리스도보다 아무것도 더 낫게 여기지 말라.
 
 
-
 
 
-
-
-
 
 
 
-
> 게시판
 

 
작성일 : 17-08-13 10:17
밥만 먹고는 살지 못 한다
 글쓴이 : 김종한 (39.♡.223.78)
조회 : 78  
밥만 먹고는 살지 못 한다 
         

 나 자신 부터 완벽하지 않기 때문에 어릴 때는 부모님의 우산 속에서 자랐고 사춘기에는 공부하느라고 학교에 살았다. 졸업하여 취직하고 결혼도 했다. 자녀도 출산하여 키우고 뒷바라지하여 요즘 별 따기보다도 힘든 공직에 취직도 시켰다. 모든 부모도 마찬가지이지만 자녀의 우산이 되어 대 물림한다.


 모든 것을 바치며 해주어도 안 아까 왔다. 앞만 보고 먹고 살기 위해서 살았다. 정신없이 매달리다 보니 먹는 것이 인생의 전부인줄 알았다. 좋은 음식을 원 대로 먹어도 배는 차지만 뭔가 허전하다는 것을 느낀다. 사람은 밥만 먹고도 잘 사는 줄 알았다.


 우리가 성경이나 성직자 설교에서 ‘영원한 생명’이란 말을 귀에 따가리가 앉도록 듣고 보고 알고는 있지만 의문도 간다. 사람은 육신이 배고프다고 밥만 먹고는 살면 동물과 같다고 한다.


 마음의 밥도 먹어야 동물과 다른 인격을 갖춘 인간이 된다고 한다. 기도하고  참선하는 ‘마음의 밥’인 생명의 양식도 먹어야 동물적인 욕망이 조절되어 인간이 구원하는 영원한 생명을 얻는다는 것이다.


 어릴 때 밥만 먹고 어질고 잠만 자고 빈등거리며 놀면 아버지의 불호령 소리가 떨어진다. “귀하고 비싼 밥만 축내고 할 일 없이 자는 개, 돼지처럼 살지 말고 청소하던지 책을 보던지 일을 하며 게으름을 피우지 말라”고 하신다.


 지금 생각하면 숨이 막히도록 잔소리하는 부모님의 성화가 인간이 되라는 인성교육이다 옛날에는 라디오밖에 없으니 부모님이 인터넷이고 스마트 폰이다. 나태하면 게으름 피운다. 잘 되라고 갑질 한다고 좋게 받아드렸다. 2천년 넘는 성경에서도 게으름도 큰 죄라고 하니 말이다.


 사람의 형태는 몸과 영혼 2가지로 구성된다. 몸인 물질의 육체는 보이며 형체가 있으나 영혼은 마음과 정신으로 형체도 없고 보이지 않는 이승을 초월한다. 인간세계의 사망은 육체에 숨 떨어지는 절반의 죽음이다. 영혼은 시공을 떠돌아다니는 영원한 생명이라고 철학 이야기다.


 우리는 미천하고 나약한 인간이기에 갑자기 사고를 당하거나 죽을병에 걸리면 누구나 지푸라기 잡는 심정으로 두 손 모아 ‘하느님’을 찾고 ‘기도해 주께’ 위로 하며 안정을 시킨다. 모두가 후세 하늘나라를 믿기에 육체적인 죽음공포에서 초연 해지는 담력이 생기는 것 같다.

 
 짐승의 혼은 각혼으로 죽으면 사라지고 없지만, 인간의 몸에는 하느님을 닮은 영혼이 있어 육신이 죽으면 영혼은 몸에서 빠져 나간다. 무엇을 할 때도 육신과 영혼의 의견일치도 되지만 엇박자도 난다.


 식당에서 밥 먹다가 바닥에 떨어진 만 원짜리 지폐가 보고는 주얼까? 말까? 육신과 마음에서 두 선택의 갈등이 시작된다. 일단 줍는다면 밥값은 해결되어 육신은 배고픔은 해결 되지만 양심에 찔리는 행동으로 마음이 아프다. 죄는 바로 양심에 찔리는 행동을 하면 생기고 누적되면 걸리어 갈 곳은 감옥 이다.

.
 우리 몸 안에 영혼이 있기에 숨 쉬며 산다. 육신의 손이 돈을 주으려고 하면 마음에 찔리는 행동으로 안 된다고 하느님이 영적인 계시 십계명에 위배되어 중단해야 우리가 바라는 영원한 생명을 달리는 것이다.


 육신만 편하자고 마음에 찔리는 행동을 자주하면 죄를 지어 벌을 받아 영혼의 구원을 못 받는다. 양심에 따라 처신하며 회개하는 사람이 생명의 양식을 먹는다. 우리 모두 육신도 밥도 먹고 마음의 밥도 먹어 영원한 생명을 누리자.

 
 

Total 653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양해구합니다^^ 집지기 04-20 11788
공지 회원가입을 하셔야 로그인할 수 있습니다. (1) 집지기 10-07 11583
공지 『 교황 요한 바오로 2세 시복 』 집지기 05-04 11755
653 기도하고 공부하고 행동하라 이은정 09-27 53
652 수녀님을 만나뵙고 싶습니다 (1) 서준호 09-24 11
651 수녀님을 찿습니다. 수산나 09-07 2
650 피정 문의드립니다. 안토니오 09-07 3
649 현명한 스님 가브리엘 09-07 52
648 오늘을 감사한 마음으로 가브리엘 09-07 44
647 추억속으로2 가브리엘 09-07 42
646 추억속으로1 가브리엘 09-07 42
645 하루 또 하루를 살면서 가브리엘 09-07 38
644 약초샴푸 (1) 박동선 09-02 119
643 약초크림이요ㅠㅠ (1) 홍나경 09-01 7
642 약초연고 문의 드립니다... (1) 강혜민 08-31 4
641 감사합니다 수녀님! (1) 요한 08-21 2
640 안녕하세요 ^~^ (1) 손미희 08-20 2
639 은사 수녀님을 찾습니다. 부탁드립니다 (1) 김현숙 08-19 2
 1  2  3  4  5  6  7  8  9  10    

 
 
 
 
대구광역시 북구 사수로 363-36 번지 / 702-310 툿찡포교베네딕도 수녀회 대구수녀원 / 053)313-3431~4
Copyright(c)2005 benedictine.or.kr. All rights Reserved.
dau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