툿찡포교 베네딕도 수녀회 대구수녀원
성베네딕도수녀원
그리스도보다 아무것도 더 낫게 여기지 말라.
 
 
-
 
 
-
-
-
 
 
 
-
> 게시판
 
 
작성일 : 18-02-06 05:00
그림과 함께하는 노(老)수도자의 일기 1. 나의 방은 천국이다
 글쓴이 : 집지기 (125.♡.195.143)
조회 : 361   추천 : 0   비추천 : 0  



앉으면 하늘이 내 손으로 잡힐 듯하고, 먼 산을 오르내린다.
때로는 지붕 꼭대기에도, 나무 꼭대기에도 올라 갈 수 있다.
산 꼭대기에서 내려다보는 세상이 아름답구나
책상위 꽅병 안의 꽃이 항상 나를 기쁘게하고
편안한 침상은 나에게 휴식을 준다.

십자가의 예수님은 나를 내려다 보시며 나를 포근히 감싸신다.
창가에 핀 제라늄, 나팔꽃, 분꽃은 하루종일 나에게 말을 건넨다.
가는 줄기에 주렁주렁 매달린 빨간 토마토가 한창이다.
이 맛있는 토마토 따서 동네잔치 하세. 알렐루야!

-박 오틸리아 수녀-

[원산수녀원에서 서원한 마지막 생존 수녀님이신
박 오틸리아 수녀님의 사랑스런 일기를
권 루카스 수녀의 그림과 함께 나눕니다.]


 
 

Total 198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엄마 바이올렛!
2018-06-10
산딸나무 2
2018-05-30
산딸나무
2018-05-09
그림과 함께하는 노…
2018-04-19
봄비
2018-04-05
그림과 함께하는 노…
2018-04-03
그림과 함께하는 노…
2018-03-05
그림과 함께하는 노…
2018-02-06
높은 곳에서...
2017-11-06
하늘을 나무로 덮다
2017-10-16
씨뿌리는 사람
2017-07-21
사랑의 물
2017-06-30
하느님! 4번 나오게…
2017-05-14
마치 자기 차례를 …
2017-04-11
한 성격하는 벚꽃^^
2017-04-08
 
 
 1  2  3  4  5  6  7  8  9  10    
and or
 
 
 
툿찡 포교 베네딕도수녀회 대구수녀원 / (41492) 대구광역시 북구 사수로 363-36 / 053)313-3431~4
Copyright(c)2005 benedictine.or.kr.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