툿찡포교 베네딕도 수녀회 대구수녀원
성베네딕도수녀원
그리스도보다 아무것도 더 낫게 여기지 말라.
 
 
-
 
 
-
-
-
 
 
 
-
> 거룩한독서
 

 
작성일 : 18-01-01 05:17
루카 2,16-21 천주의 성모 마리아 대축일
 글쓴이 : 집지기 (125.♡.195.143)
조회 : 58  

마리아는 이 모든 일을 마음속에 간직하고 곰곰이 되새겼다

 

새로운 한해가 밝았습니다.

1독서 민수기의 말씀처럼 주님께서 여러분 모두를 축복하여 주시기를 바랍니다.

주님께서 그대에게 복을 내리시고, 그대를 지켜 주시리라. 주님께서 그대에게 당신 얼굴을 비추시고,

그대에게 은혜를 베푸시리라. 주님께서 그대에게 당신 얼굴을 들어 보이시고, 그대에게 평화를 베푸시리라.”(민수 6,24-26)

 

복음에서 목자들이 천사들에게서 구세주탄생 소식을 듣고 구유에 누운 아기와 마리아와 요셉을 찾아옵니다. 과연 그들이 들었던 대로였기 때문에 목자들은 그 아기에 관하여 들은 말을 전해줍니다. 그 말을 듣고 나서의 반응들은 놀라움이었지요. 목자들은 하느님을 찬양하며 돌아가게 됩니다. 반면 어머니 마리아는 좀 다른 반응을 보입니다. 그녀도 굉장히 놀랐겠지만 이 모든 일을 마음속에 간직하고 곰곰이 되새겼다고 복음은 전합니다.

 

성전에서 아기 예수님을 봉헌하러갔을 때 시메온의 이야기를 들었을 때도 그랬고, 열두 살 되던 해 예수님을 읽어버렸다가 찾으셨을 때에도 이 모든 일을 마음속에 간직하셨다고 합니다.

 

살다 보면 이해되지 않는 일들이 종종 있습니다.

하느님께서 모든 피조물을 구원하시기 위해 인간이 되어오신 강생의 신비,

그 구원의 신비를 이루어가는 일들에 마리아가 다 이해하지 못했듯이

그만큼 큰 일은 아닐지라도 우리들 각자의 삶의 길에

당장은 이해되지 않는 그런 일들 말이지요.

 

그럴 때 어머니 마리아가 하셨던 것처럼 그런 반응을 보인다면 많은 부분이 달라지리라 생각해봅니다

 주님이 뜻하신 바가 무엇일까... 이 일을 통해서 주님은 내가 어떻게 행동하기를 바라실까...

 

새해에는 이 질문들을 자주 하면서 살아보고자 다짐합니다.

주님, 제가 어떻게 하기를 바라십니까? 제가 어떻게 살기를 바라십니까?’

내 하고 싶은대로, 내 욕구대로 결정하지 않고

주님의 뜻을 첫 자리에 두고

그분의 뜻에 맞추어 걸어가고자 곰곰이 생각하면서 말입니다.

 

이 막시밀리안 수녀








 

 

​+  루카 2,16-21
 

그때에 목자들이 베들레헴으로 16 서둘러 가서, 마리아와 요셉과 구유에 누운 아기를 찾아냈다.
17 목자들은 아기를 보고 나서, 그 아기에 관하여 들은 말을 알려 주었다. 18 그것을 들은 이들은 모두 목자들이 자기들에게 전한 말에 놀라워하였다. 19 그러나 마리아는 이 모든 일을 마음속에 간직하고 곰곰이 되새겼다. 20 목자들은 천사가 자기들에게 말한 대로 듣고 본 모든 것에 대하여 하느님을 찬양하고 찬미하며 돌아갔다.
21 여드레가 차서 아기에게 할례를 베풀게 되자 그 이름을 예수라고 하였다. 그것은 아기가 잉태되기 전에 천사가 일러 준 이름이었다.

Gospel,  Luke 2:16-21

 

 

16 So they hurried away and found Mary and Joseph, and the baby lying in the manger.

17 When they saw the child they repeated what they had been told about him,

18 and everyone who heard it was astonished at what the shepherds said to them.

19 As for Mary, she treasured all these things and pondered them in her heart.

20 And the shepherds went back glorifying and praising God for all they had heard and seen, just as they had been told.

21 When the eighth day came and the child was to be circumcised, they gave him the name Jesus, the name the angel had given him before his conception.

 

 


 
 

Total 1,063
날짜순 | 조회순 | 추천순
수도자 매일 묵상방…
2014-10-20
마르 3,22-30 연중 …
2018-01-22
마르 1,14-20 연중 …
2018-01-21
마르 3,20-21 연중 …
2018-01-20
마르 3,13-19 연중 …
2018-01-19
마르 3,7-12 연중 …
2018-01-18
마르 3,1-6 연중 제…
2018-01-17
마르 2,23-28 연중 …
2018-01-16
마르 2,18-22 연중 …
2018-01-15
요한 1,35-42 연중 …
2018-01-14
마르 2,13-17 연중 …
2018-01-13
마르2_1-12 연중제1…
2018-01-12
마르 1,40-45 연중 …
2018-01-11
마르 1,29-39 연중 …
2018-01-10
마르 1,21ㄴ-28 연…
2018-01-09
마르 1,7-11 주님 …
2018-01-08
 
 
 1  2  3  4  5  6  7  8  9  10    
and or

 
 
 
 
대구광역시 북구 사수로 363-36 번지 / 702-310 툿찡포교베네딕도 수녀회 대구수녀원 / 053)313-3431~4
Copyright(c)2005 benedictine.or.kr. All rights Reserved.
dau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