툿찡포교 베네딕도 수녀회 대구수녀원
성베네딕도수녀원
그리스도보다 아무것도 더 낫게 여기지 말라.
 
 
-
 
 
-
-
-
 
 
 
-
> 게시판
 
 
작성일 : 16-11-16 09:20
교회에서 배척당한 이들의 희년
 글쓴이 : milian (112.♡.103.105)
조회 : 1,158  

▲ 11일 프란치스코 교황은 바티칸을 방문한 노숙자들과 가난한 이들과 만났다. 단상에 올라온 이들은 교황을 위해 기도했다.

교회에서 배척당한 이들의 희년- 교황, “하느님께서는 누구도 배척하지 않으신다”
  • 끌로셰
  • edit@catholicpress.kr
  • 기사등록 2016-11-15 10:59:33
  • 수정 2016-11-15 11:46:25

다음은 < Radio Vatican > 11월 12일자 기사를 번역한 것입니다. (원제 : 교황, “하느님께서는 누구도 배척하지 않으신다”)


지난 12일 토요일, 성 베드로 광장에서 있었던 자비의 희년 마지막 특별 알현의 핵심은 ‘포용’이었다. 이번 교리문답 강연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은 “하느님께서는 사랑이라는 목표를 위하여, 어느 누구도 배척하지 않으시고, 모두를 포용하고자 하신다”는 것을 상기시켰고, 마침 이번 주말에는 교회에서 배척당한 이들의 희년을 기념하는 자리가 있었다. 


마태오 복음에서 모든 이들을 자신에게 오라고 초대할 때, 예수께서는 ‘진정으로 보편적인 초대’를 하신 것이라고 프란치스코 교황은 설명했다. 또, “어느 누구도 이 부르심에서 배제되지 않는다. 왜냐하면 예수님의 사명은 모든 이에게 하느님 아버지의 사랑을 밝혀주는 것이었기 때문이다. 우리는, 우리가 마음을 열고 예수님을 믿으며 구원의 신비로 인도하시는 사랑의 메시지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교황은 “포용은 사회적 조건이나 언어, 인종, 문화, 종교 따위의 기준으로 타인을 배척하거나 분류하지 않으면서 두 팔 벌려 다른 이들을 맞이함으로써 표현된다. 즉 우리 앞에는 하느님이 사랑하신 것처럼 우리가 사랑해야 할 사람만이 있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즉, ‘모든 지치고 억압받는 사람들’에 대한 우리의 시선은, 바로 예수께서 그들을 바라보는 시선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교황은 또한, 복음이 우리에게 ‘거대한 포용의 작업’이라는 사실을 알려주며, 이러한 작업은 “각 개인이나 공동체, 각 국민의 자유를 최대한 존중하면서도 모든 이에게 정의, 연대, 평화 속에서 형제 자매 공동체를 만들고 예수님의 몸이라 할 수 있는 교회의 일부가 되라고 요청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 어떤 죄인도, 심지어 가장 큰 죄인조차 예수님의 자비와 사랑에서 배제되지 않는다는 것을 강조하면서 프란치스코 교황은 “우리 모두가 하느님에게서 용서를 받아야하며, 우리가 예수님께 다가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사람을 만나야 함”을 강조했다. 또한 이렇게 해야 우리가 자비의 증인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필진정보]
끌로셰 : 언어의 문제로 인해 관심을 받지 못 하는 글 혹은 그러한 글들이 전달하려는 문제의식을 발굴하고자 한다. "다른 언어는 다른 사고의 틀을 내포합니다. 그리고 사회 현상 혹은, 문제는 주조에 쓰이는 재료들과 같습니다. 따라서, 어떤 문제의식, 문제제기라고 하는 것은 같은 분야, 같은 주제의 이야기를 쓴다고 해도 그 논점과 관점이 천차만별일 수 있습니다. 해외 기사, 사설들을 통해 정보 전달 뿐만 아니라 정보 속에 담긴 사고방식에 대해서도 사유할 수 있는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catholicpress.kr/news/view.php?idx=3318



집지기 16-11-16 10:47
 221.♡.149.39  
+ 평화를....

아름답습니다.
서로를 위해 기도하고 위해주는 모습이
참... 아름답습니다....
 
 

Total 28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교황 프란치스코' 9월 1일 피조물 보호를 위한 기도… milian 16-08-18 4855
195 가톨릭대상에 김선실, 조봉숙, 조정래 씨 milian 16-12-15 950
194 사형제도 폐지 세미나 milian 16-12-12 1098
193 [담화] 2016년 제33회 자선 주일 담화 milian 16-12-11 592
192 “탄핵은 시작에 불과” 천주교계, "적폐 청산, 헌재 빠른 판결"… (1) milian 16-12-10 640
191 한국 천주교회, 대통령 탄핵 관련한 입장 발표 (1) milian 16-12-08 1257
190 한국 천주교 생태영성은 시작 단계 - 주교회의 생태환경위, 첫 … milian 16-12-06 991
189 2016년 사회 교리 주간(홍보 영상) (1) milian 16-11-29 1443
188 부산 천주교 “박근혜 퇴진” 심야 집회 milian 16-11-29 774
187 서울 신자들의 성주 순례 milian 16-11-28 1174
186 빗발친 천주교 시국선언, 무슨 내용 담았나 milian 16-11-17 673
185 교회에서 배척당한 이들의 희년 (1) milian 16-11-16 1159
184 "박근혜와, 우리 안의 우상과 싸우자" (1) milian 16-11-16 908
183 탈북자와 함께한 주교 현장체험 (1) milian 16-11-11 852
182 "우리가 이렇게 살려고 그리스도인이 됐나" milian 16-11-08 707
181 대구·광주 가톨릭신학생들도 시국선언 동참 (1) milian 16-11-03 798
 1  2  3  4  5  6  7  8  9  10    
 
 
 
툿찡 포교 베네딕도수녀회 대구수녀원 / (41492) 대구광역시 북구 사수로 363-36 / 053)313-3431~4
Copyright(c)2005 benedictine.or.kr. All rights Reserv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