툿찡포교 베네딕도 수녀회 대구수녀원
성베네딕도수녀원
그리스도보다 아무것도 더 낫게 여기지 말라.
 
 
-
 
 
-
-
-
 
 
 
-
> 게시판
 
 
작성일 : 17-08-28 14:47
[담화]2017년 피조물 보호를 위한 기도의 날 담화
 글쓴이 : milian (112.♡.103.105)
조회 : 499  

[담화]  2017년 피조물 보호를 위한 기도의 날 담화


피조물을 돌보고 가꾸는 것은 삼위일체 신앙고백입니다 


프란치스코 교종께서는 2015년 공동의 집을 돌보는 것에 관한 회칙 「찬미받으소서」를 반포하셨습니다. 그리고 교종께서는 매년 9월 1일을 ‘피조물 보호를 위한 기도의 날’로 제정하셨습니다. 우리들도 프란치스코 교종의 뜻에 따라 하느님께서 창조하신 피조물의 의미를 묵상하고, 창조질서를 파괴한 우리의 잘못을 회개하고, 생태계를 보호할 것을 다짐하는 시간을 가져야 하겠습니다.

가톨릭교회는 2000년 역사 안에서 언제나 삼위일체 하느님을 선포해 왔습니다. 삼위일체 신앙고백은 사랑이신 하느님의 존재방식이자, 피조물의 존재 모습이며,  우리의 삶의 모델입니다. 회칙 「찬미받으소서」에서 프란치스코 교종께서는 삼위일체 하느님은 피조물 안에 그리고 인간 안에서 새겨져 있다고 가르치십니다. 삼위께서 모든 실체 안에 그 표징을 남겨 두셨기 때문에, 모든 피조물은 그 안에 고유한 삼위일체적 구조를 담고 있습니다(239항). 세상은 삼위께서 창조하신 것입니다. 따라서 세계를 그 장엄함과 아름다움에 경탄하며 관상할 때, 우리는 온전하신 삼위일체께 찬미를 드리게 되는 것입니다(238항). 삼위일체의 거룩한 위격들은 실체적 관계이고 하느님의 계획에 따라 창조된 세상은 하나의 관계망입니다. 인간은 자신에서 벗어나 하느님, 이웃, 모든 피조물과 친교를 이루고 살면서 관계를 맺을수록 더욱 성장하고 성숙하며 거룩해집니다. 이러한 방식으로 인간은 창조되었을 때부터 하느님께서 그 내면에 새겨 주신 삼위일체의 역동성을 실현합니다(240항).
 

그리고 교종께서는 피조물에 대한 우리의 사고방식이 성경의 본래 가르침을 따라야 한다고 요청하십니다. 우리가 하느님과 닮은 모습으로 창조되었고 이 땅에 대한 지배가 부여되었다는 사실이 다른 피조물에 대한 절대적 지배를 정당화하는 것은 아닙니다. 우리 인간은 세상이라는 정원을 일구고 돌보는 역할을 하느님께로부터 부여받은 존재입니다(67항). 모든 피조물은 각각의 목적을 갖고 있고, 불필요한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물질세계 전체는 하느님의 사랑을 나타냅니다(84항). 하느님께서는 온 세상의 창조물을 통하여 당신의 무궁무진한 풍요로움을 보여주시고 우리를 찬미로 초대합니다. 
 

그러나 현실은 하느님을 찬미해야 할 피조물들이 ‘탄식하며 진통을 겪고’(로마 8,22) 있는 실정입니다. 한반도를 비롯한 전 세계가 지구온난화, 가뭄, 홍수와 같은 기상이변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지구온난화는 산업혁명이후 석탄과 석유와 같은 화석연료를 사용함으로써 대기 중에 이산화탄소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대량생산, 대량소비, 그리고 대량폐기를 반복하는 소비지향 생활습관이 지구를 병들게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환경파괴의 첫 번째 피해자는 가난한 이들입니다. 이제 우리는 발전에 대하여 새로운 생각을 해야 할 시기입니다. 경제의 의미와 경제목표를 고찰하여 그 역기능과 오용을 바로잡는 것이 필요합니다(194항). 적극적이고 구체적으로 우리의 삶에서 자연을 보호하고 가난한 이들을 옹호하며 존중과 형제애의 관계망을 구축해야 합니다(201항).
 

삼위일체 신앙은 피조물을 보호해야 하는 의미가 단지 인간적 차원만이 아니라 하느님 차원과도 연관되어 있음을 깨닫게 합니다. 피조물을 파괴하는 것은 하느님을 모독하는 것이며, 창조질서를 회복시키는 것은 하느님의 창조사업에 동참하는 것입니다. 훼손된 지구와 가난한 이들의 부르짖음이 하늘까지 가닿는 이 세상에서 하느님의 사랑을 선포하고 삼위일체 신앙을 고백하는 우리 그리스도인들은 가난한 이들을 돌보고 피조물을 보호하는 데에 앞장서야 합니다.  

교종께서는 피조물 보호를 위한 기도의 날을 한 시간 성체조배의 방식으로 거행할 것을 제안하셨습니다. 성체 앞에서 우리의 무관심과 욕심으로 파괴된 피조물을 위해 기도하고 회개하는 시간을 가집시다. 하느님께서 인류에게 맡겨주신 피조물을 돌보고 가꾸는 삶의 방식을 통하여 우리가 삼위일체 하느님의 창조사업에 동참하기로 다짐합시다. 그리고 피조물을 가꾸고 어려운 이웃을 돌보는 가운데 우리 자신의 성숙과 완성을 이루도록 노력합시다. 예수님과 함께하는 기도 안에서 성령의 도우심으로 모든 피조물과 함께 하느님께 찬미와 영광을 드리도록 합시다.


                    2017년 9월 1일 피조물 보호를 위한 기도의 날
                                주교회의 생태환경위원회
                                  위원장  강 우 일  주교



우리의 지구를 위한 기도

전능하신 하느님,
하느님께서는 온 세계에 계시며
가장 작은 피조물 안에 계시나이다.
하느님께서 존재하는 모든 것을 온유로 감싸 안으시며
저희에게 사랑의 힘을 부어 주시어
저희가 생명과 아름다움을 보살피게 하소서.
또한 저희가 평화로 넘쳐
한 형제자매로 살아가며
그 누구에게도 해를 끼치지 않게 하소서.

 

오, 가난한 이들의 하느님,
저희를 도와주시어
저희가 하느님 보시기에 참으로 소중한 이들,
이 지구의 버림받고 잊힌 이들을 구하게 하소서.
저희 삶을 치유해 주시어
저희가 이 세상을 훼손하지 않고 보호하게 하시며
오염과 파괴가 아닌 아름다움의 씨앗을 뿌리게 하소서.
가난한 이들과 지구를 희생시키면서
이득만을 추구하는 이들의 마음을 움직여 주소서.
저희가 하느님의 영원한 빛으로 나아가는 여정에서
모든 것의 가치를 발견하고
경외로 가득 차 바라보며 
모든 피조물과 깊은 일치를 이루고 있음을 깨닫도록
저희를 가르쳐 주소서.
하느님, 날마다 저희와 함께해 주시니 감사하나이다.
비오니, 정의와 사랑과 평화를 위한 투쟁에서
저희에게 힘을 주소서. 아멘.

————————————————————————————————————————

그리스도인들이 피조물과 함께 드리는 기도

 

아버지,

전능하신 아버지의 손으로 빚으신
모든 피조물과 함께 찬미하나이다.
모든 피조물은 아버지의 것이고
아버지의 현존과 온유로 충만하나이다.
찬미받으소서!

 

하느님의 아드님이신 예수님,
주님에게서 만물이 창조되었나이다.
주님께서는 성모 마리아께 잉태되시어
이 땅에 속하시며
인간의 눈으로 이 세상을 바라보셨나이다.
주님께서는 오늘날에도 부활하신 분의 영광으로
모든 피조물 안에 살아 계시나이다.
찬미받으소서!

 

성령님, 성령님께서는 당신의 빛으로
이 세상을 아버지의 사랑으로 이끄시며
고통 가운데 신음하는 피조물과 함께하시나이다.
또한 성령님께서는 저희 마음 안에 머무르시며
저희를 선으로 이끄시나이다.
찬미받으소서!

 

삼위일체이신 주 하느님,
하느님께서는 한없는
사랑의 놀라운 친교를 이루는 분이시니
모든 것이 하느님을 이야기하는 세계의 아름다움 안에서

저희가 하느님을 바라보도록 가르쳐 주소서.
하느님께서 창조하신 모든 존재에 대하여
저희가 찬미와 감사를 드리도록 일깨워 주소서.
저희가 존재하는 모든 것과 내적 일치를 느끼도록
저희에게 은총을 내려 주소서.

 

사랑의 하느님,
이 세상에 저희에게 맞갖은 자리를 보여 주시어
저희가 이 땅에 있는 모든 것을 위한
하느님 사랑의 도구가 되게 하소서.
하느님께서 기억하지 않으시는 존재는
하나도 없기 때문이나이다.
권력과 재물을 소유한 이들을 깨우쳐 주시어
무관심의 죄를 짓지 않게 하시고
공동선에 호의적이며 약한 이들을 도와주고
저희가 살아가는 이 세상을 돌보게 하소서.
가난한 이들과 이 땅이 절규하고 있나이다.

 

주님,
주님의 힘과 빛으로 저희를 붙잡아 주시어 
저희가 모든 생명을 보호하며
더 나은 미래를 마련하여
정의와 평화와 사랑과 아름다움의
하느님 나라가 오게 하소서.
찬미받으소서!
아멘. 

기도문 수록 : 프란치스코 교황 회칙 `찬미받으소서` 246항


집지기 17-09-02 10:15
 125.♡.195.143  
+ 평화를...


이날 우리들은 매시미디어 사용을 절제하며
생태안식의 날을 보냈습니다.

우리들의 작은 실천과 마음이 모여서
관성으로 살아온 시간들의 틀을 벗어나
더 나은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새로운 세상으로 나아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Total 285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교황 프란치스코' 9월 1일 피조물 보호를 위한 기도… milian 08-18 4069
285 [담화] 2018년 제55차 성소주일 교황 담화 milian 04-20 108
284 [담화] 남북 정상 회담의 성공을 기원하며 (1) milian 04-19 134
283 제주 4.3 70주년 추념 미사 milian 04-11 104
282 [담화] 2018년 제51차 세계 평화의 날 담화 (1) milian 12-31 291
281 [연말특집] 2017 프란치스코 교황의 말, 베스트 10 milian 12-30 355
280 [담화] 2017년 제17회 가정성화주간 담화 (1) milian 12-26 184
279 [담화] 2017년 제34회 자선 주일 담화 milian 12-16 172
278 이기헌 주교 "한반도, 평화의 발신지… 교회는 참회하고 속죄해… milian 12-09 249
277 [담화] 제36회 인권 주일, 제7회 사회 교리 주간 담화문 milian 12-05 274
276 낙태죄 법안 폐지 논란에 대한 한국 천주교회의 입장 milian 12-05 148
275 [가톨릭신문 특별기고] 낙태죄 폐지? 따져봅시다 milian 11-12 315
274 제1차 세계 가난한 이의 날 담화 milian 11-03 226
273 땅에서도 이루어지소서, 한국천주교회 230년 그리고 서울 milian 10-30 219
272 교황, “한국에 형제간 화해의 은총이 있기를” milian 09-06 385
271 [담화]2017년 피조물 보호를 위한 기도의 날 담화 (1) milian 08-28 500
 1  2  3  4  5  6  7  8  9  10    
 
 
 
 
툿찡 포교 베네딕도수녀회 대구수녀원 / (41492) 대구광역시 북구 사수로 363-36 / 053)313-3431~4 -
Copyright(c)2005 benedictine.or.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