툿찡포교 베네딕도 수녀회 대구수녀원
성베네딕도수녀원
그리스도보다 아무것도 더 낫게 여기지 말라.
 
 
-
 
 
-
-
-
 
 
 
-
> 게시판
 
 
작성일 : 17-09-06 08:34
교황, “한국에 형제간 화해의 은총이 있기를”
 글쓴이 : milian (112.♡.103.105)
조회 : 753  

▲ 지난 2일, 한국 종교지도자들이 이웃종교체험 성지순례로 바티칸 교황청을 방문해 프란치스코 교황과 만났다. (사진출처=Centro Televisivo Vaticano)

교황, “한국에 형제간 화해의 은총이 있기를”- 한국종교지도자 만나 ‘대화’ 강조하며 남북관계 개선에 관심 표해

지난 2일, 한국 종교지도자들이 이웃종교체험 성지순례로 바티칸 교황청을 방문해 프란치스코 교황과 만났다. 교황은 이 자리에서 “하느님께서 한국인들에게 평화와 형제간 화해의 은총을 내려주시기를 기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의장이자 천주교주교회의 의장 김희중 대주교, 대한성공회 서울교구장 이경호 주교, 원불교 한은숙 교정원장, 유교 김영근 성균관장, 천도교 이정희 교령 등이 함께 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번 만남에서 먼저 가톨릭교회가 제2차 바티칸 공의회 이후 종교간 대화를 위해 노력해왔음을 강조하면서 “대화는 접촉과 만남, 협력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이는 하느님 마음에 드는 노력이면서, 공동선과 평화를 향한 도전”이라고 밝혔다.


‘대화’는 ‘열린 태도와 존중의 태도’로 임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열린 태도’란 ‘다정하며 진실하다’는 뜻이고 ‘존중의 태도’란 ‘종교간 대화의 조건이자 목표’”라고 설명했다. 


의식의 자유, 종교의 자유, 사상 및 표현의 자유와 같은 기본권을 존중함으로써 평화를 구축하는 토대가 놓이게 되며 우리 모두는 이를 위해 기도하고 노력하라는 부르심을 받았다.


▲ (사진출처=L`Osservatore Romano)


교황은 “여전히 많은 이들을 괴롭히고 있는 빈곤 문제, 특히 하느님의 이름을 모독하고 종교를 훼손하는 폭력을 거부하고 비리와 도덕적 해이로부터 벗어나 인간의 신성한 존엄에 대한 헌신”을 촉구했다.


특히 이러한 문제를 해결 하는 긴 여정에 목소리를 높이고 팔을 걷어붙임으로써만이 아니라 겸손함과 인내심을 가지고 임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람이 더욱 사람다워지는 미래, 전쟁을 거부하고 개인과 공동체, 국민과 국가 간의 조화를 바라는 이들의 신음에 귀 기울이는 미래에 대한 씨앗을 뿌려야한다”고 말했다. 이로써 사회 안에 벌어지는 갈등의 해결책이나 종교간 대화는 결국 ‘미래지향적’이어야 함을 강조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 가운데 종교 지도자들의 역할이란 “모든 사람의 안녕과 화해를 선도하고, 촉진하며, 함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다시 말해 “평화의 사자(heralds of peace)가 되라는 부르심을 받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렇게 평화를 전하는 이들은 “’두려움의 서사(the narrative of fear)’와는 전혀 다른 말과 ‘증오의 수사(rhetoric of hatred)’에 반대되는 행동으로 비폭력적 해결방식을 천명하고 구체적으로 실천해야 한다”고 밝혔다. 


끝으로 교황은 2014년 한국에 방문했던 것을 언급하며 “하느님이 한국 사람들에게 평화와 형제간 화해의 은총을 내려주시기를 꾸준히 기도하고 있다”면서 남북한 관계 개선에 대한 관심을 표했다.




[필진정보]
끌로셰 : 언어문제로 관심을 받지 못 하는 글이나 그러한 글들이 전달하려는 문제의식을 발굴하고자 한다. “다른 언어는 다른 사고의 틀을 내포합니다. 그리고 사회 현상이나 문제는 주조에 쓰이는 재료들과 같습니다. 따라서 어떤 문제의식은 같은 분야, 같은 주제의 이야기를 쓴다고 해도 그 논점과 관점이 천차만별일 수 있습니다. 해외 기사, 사설들을 통해 정보 전달 뿐만 아니라 정보 속에 담긴 사고방식에 대해서도 사유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catholicpress.kr/news/view.php?idx=4355


 
 

Total 29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교황 프란치스코' 9월 1일 피조물 보호를 위한 기도… milian 16-08-18 5257
290 제37회 인권 주일, 제8회 사회 교리 주간 담화문 milian 18-12-04 22
289 교종 "가난한 이들이 우리를 복음화 한다" (1) milian 18-11-06 52
288 [주교회의 2018년 추계 정기총회 교황대사 연설 (2018년 10월 16… milian 18-10-21 75
287 문재인 대통령 교황청 기관지 기고문 "평화의 길" (1) milian 18-10-20 54
286 [전문] '한반도 평화를 위한 특별미사' 직후 문재인 … milian 18-10-19 55
285 [담화] 2018년 제55차 성소주일 교황 담화 milian 18-04-20 347
284 [담화] 남북 정상 회담의 성공을 기원하며 (1) milian 18-04-19 411
283 제주 4.3 70주년 추념 미사 milian 18-04-11 331
282 [담화] 2018년 제51차 세계 평화의 날 담화 (1) milian 17-12-31 513
281 [연말특집] 2017 프란치스코 교황의 말, 베스트 10 milian 17-12-30 763
280 [담화] 2017년 제17회 가정성화주간 담화 (1) milian 17-12-26 391
279 [담화] 2017년 제34회 자선 주일 담화 milian 17-12-16 345
278 이기헌 주교 "한반도, 평화의 발신지… 교회는 참회하고 속죄해… milian 17-12-09 454
277 [담화] 제36회 인권 주일, 제7회 사회 교리 주간 담화문 milian 17-12-05 496
276 낙태죄 법안 폐지 논란에 대한 한국 천주교회의 입장 milian 17-12-05 393
 1  2  3  4  5  6  7  8  9  10    
 
 
 
툿찡 포교 베네딕도수녀회 대구수녀원 / (41492) 대구광역시 북구 사수로 363-36 / 053)313-3431~4
Copyright(c)2005 benedictine.or.kr. All rights Reserved.
-